연화도

한려수도 청정해역에 위치한 신비의 섬으로

총 면적이 3.41km2, 해안선길이 2.5km, 연화봉해발 212m, 인구는 105세대 170명(2016)이다.

연화도는 통영시 욕지면에 속한 섬이다. 통영항에서 남쪽으로 24km 해상에 위치하며, 북쪽에 우도, 서쪽에 욕지도가 있다. 연화도는 통영시의 43개 유인도서 중 제일먼저 사람이 살았다고 전해 내려오고 있는 섬이다. 그것은 우도와 사이에 배가 안전하게 정박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며 식수가 풍부한 덕분이라고 한다. 주민들은 섬의 관문인 북쪽 포구에는 연화마을, 동쪽 포구에는 동머리(동두)마을이 둥지를 틀고 있다.
어업을 주업으로 하면서 고기를 잡고 우도와의 사이에서 가두리양식과 하면서 살아가는 섬이다. ‘연화도’란 바다에 핀 연꽃이란 뜻인데, 실제로 북쪽 바다에서 바라보는 섬의 모습은 꽃잎이 하나하나 겹겹이 봉오리진 연꽃을 떠올리게 한다. 처음 섬에 들어온 시기는 약 130여 년 전으로 도산면 수월리에 살던 김해 김 씨가 흉년으로 인해 뗏목을 타고 이곳에 들어와 정착하게 되었다고 한다. 마을은 산 능선의 평탄한 지역에 자리를 잡고 있다.

연화도 표지석

연화도의 서북쪽은 움푹 들어간 곳에 왼쪽에 긴 방파제가 있고 오른쪽은 곶이 있어 방파제가 필요가 없는 곳이다. 왼쪽 안쪽으로 짧은 방파제가 있고 반대편 오른쪽 방파제에는 빨간 등대가 있다. 왼쪽 방파제에는 철부선이 닿을 수 있는 경사제가 있으며 마을은 섬의 북쪽에 위치해있다.

학교에 가는 길목 입구에 아주 오래된 탐방로안내도가 있다. ‘연화도 탐방로’는 연화봉 주능선을 따라 조성되어 있으며 경치가 수려해 산행 중 줄곧 바다풍정을 조망할 수 있다. 먼저 본촌 마을 뒤편의 연화봉에 오른 뒤 용머리 쪽으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인 탐방순서. 산길 곳곳에 쉬어가기 적당한 휴식처를 조성해 절경을 여유 있게 감상할 수 있다. 본촌마을에서 동두마을까지 전체 탐방로 길이는 약 5km. 돌아오는 포장도로 약 3km를 합하면 총 8km다.

학교 앞에 이정표가 있는데 밭쪽으로 가면 산림욕길이고 길을 따라 계속 가면 연화사 보덕암으로 이어진다. 연화도에는 본촌, 십릿골, 동두마을 3개 부락이 형성되어 있다. 이 가운데 본촌마을이 정기여객선이 닿는 가장 큰 포구다. 산자락이 이 마을을 둘러싸고 있어 분위기가 아늑하다.

연화도의 절경 동부마을

연화도 제일의 절경인 섬 동쪽 끄트머리 용머리 일대가 한 눈에 들어온다. 동두마을 부근의 4개 바위섬인 네 바위를 포함한 이 해안절벽 지대는 ‘통영8경’에 꼽히는 비경지대다. 뽀족한 바위섬들의 배열이 마치 대양을 헤엄쳐 나가는 용의 날카로운 발톱을 보는 듯하다.
동머리 혹은 네바위섬이라 불리는 이곳은 금강산의 만물상을 연상시키는 바위들의 군상이 볼 만하다. 일몰 직전 찾으면 더욱 비경이고 지는 해의 빛을 받아 황금으로 물드는 바위가 장관이다.
2011년 12월 15일에는 출렁다리가 개통되었으며 일명 돼지목으로 불리는 험준한 협곡에 놓인 연화도 출렁다리의 총길이는 44미터에 이른다. 섬의 끝 동두마을은 작고 조용한 어촌이다.

역사가 깊은 연화도

연화사

연화사는 통영시 욕지면 연화리에 위치하고 대웅전, 석탑 등이 1,300여 평의 자리잡고 있다. 이 사찰의 역사는 500여 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연산군의 억불정책을 피해온 연화도사가 제자 3명과 함께 연화봉 암자에서 전래석을 모셔놓고 도를 닦으면서 살았는데, 연화도사가 타계하자 제자들과 섬 주민들이 도사의 유언에 따라 시신을 수장했고 도사의 몸이 한 송이 연꽃으로 변해 승화되었다고 하여 연화사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오늘날의 연화사는 쌍계사 조실인 고산 스님이 19세기에 창건한 관음도량이다. 오래된 사찰은 아니지만 돌담과 8각 9층 진신사리 석탑 등이 어우러진 매우 여성스럽고 운치있는 절이다. 대웅전, 3각 9층석탑, 요사채 2동, 진신사리비, 연화사 창건비 등의 건축양식들이 있고 연꽃 위에 사찰이 위치하고 있다.

우도 생달나무, 후박나무자생지(천연기념물 제344호)

녹나무과의 상록활엽수로서 우도마을 옆, 밭 가운데 작은 숲을 이루고 있는 3그루의 생달나무와 1그루의 후박나무가 있으며 생달나무 3그루 중 동쪽에 있는 것이 가장 큰데 약20m에 이르며 우리나라 전남 보길도의 것과 더불어 가장 큰 생달나무다. 잎은 마주보고 긴 타원형이며 뒷면은 회록색을 띠는데 4~5월경에 꽃이 피고 9월경에 열매를 맺는다.
후박나무는 중국, 일본, 대만과 우리나라 남해안에 분포하는 상록활엽수로서 마을의 당산나무로 마을의 풍요와 안녕을 비는 당산제가 매년 열리기도 한다.

보덕암

보덕암은 연화사와 함께, 불교성지 순례지로서 연화도가 갖는 명성을 높이는데 일조하는 암자이다. 보덕암에서는 통영 팔경 중 하나인 용머리해안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으며, 양양 낙산사, 여수 항일암, 남해 금산 보리암 등에 결코 뒤지지 않은 빼어난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5층 석탑이 있는 능선에서 섬의 서쪽 방향으로 가면 아미타대불을 만나게 된다. 5~6분 정도 올라가면 비포장도로 오른쪽으로 돌담이 쌓인 동산 가운데에 안내표지석이 있다. 오른쪽으로는 토굴 가는 길이고 왼쪽 직진은 아미타대불 가는 길이다. 오른쪽으로 잔돌이 깔린 길을 걸어가면 건물 한 채가 보인다. 이 건물 뒤로 올라가면 바로 토굴이 있다. 토굴이라고는 했지만 돌을 쌓아 사각형의 묘처럼 조성한 후 그 안을 비워 토굴을 만든 것처럼 보인다.

연화도에 전해오는 이야기

연화도사를 봉양하던 제자들이 떠난 후 도사의 불심을 계승하기 위해 이 섬에 들어온 사명대사가 연화 도사의 뒤를 이어 수도했다고 한다. 대사를 찾아헤매던 대사의 누이(보운), 약혼녀(보련), 대사를 짝사랑하다 수도승이 된 보월, 이 세 비구니는 대사가 떠난 후에도 이 섬에서 도를 닦아 득도하여 만사에 형통했다고 하며 이 세 비구니들을 자운선사라 한다.
이들은 후에 임진란이 발발할 것을 예측하고 이순신 장군을 만나 거북선 건조법, 해상지리법, 천풍 기상법 등을 알려주었다고 전한다.